[김근태 생각] 김대중 대통령님의 서거를 애도합니다

  민주주의와 평화의 길, 꿋꿋이 가겠습니다. 이제 분노한다는 표현도 더 이상 할 수가 없습니다. 가슴 아픈 눈물도 흘릴 수가 없습니다.시청 앞 분향소에서 슬픔에 겨운 시민들을 만나는 일이 이렇게 죄스러울 수가 없습니다.모두가 당신에게 빚을 졌습니다.말씀하실 수 있는 마지막 순간까지도 당신에게서 떠나지 않았던 민주주의!죽음으로 다시 시작되는 민족화해의 길!온 힘을 다해, 거꾸로 가는 역사를 막아내겠습니다.당신과 함께 이루었던 민주세력의 대연합, 정권교체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