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보도] 김근태 3주기 추모전 ‘생각하는 손’ 21일까지 전시

김근태 3주기 추모전 ‘생각하는 손’ 21일까지 전시김미리 기자 / 입력 : 2014.12.09 05:41 아버지는 막내딸의 결혼식을 그토록 보고 싶어 했다. 오랜 수배 생활과 수감 탓에 몸은 떨어져 있었지만 세상 그 누구보다 따뜻한 아버지였다. 하지만 아버지는 딸이 웨딩마치를 하고 있는 순간 병실 침상에서 사투를 벌여야 했다.“벌써 3년이 됐네요. 내일모레가 제 결혼기념일이니….” 지난 2011년 세상을 떠난 고(故) 김근태…

[언론보도] 故김근태 3주기… 아직 치유되지 못한 아픔들

故김근태 3주기… 아직 치유되지 못한 아픔들인현우 기자수정: 2014.12.05 04:40등록: 2014.12.05 04:40 삶의 흔적·노동에 대해 고민한 작품들, 21일까지 ‘생각하는 손’ 미술전시회   설치미술작가 이부록의 ‘근태서재 새서랍 숲’은 김근태 전 보건복지부 장관의 삶을 돌아볼 수 있는 물건과 기록을 정리해 원형 서재로 구성한 전시다. 김 전 장관의 강의노트와 노동운동 관련 책자, 미술전시 도록 등을 펼쳐볼 수 있다. 근태생각 제공김근태 전…

[언론보도] 예술가들, ‘예술을 사랑한’ 김근태를 기리다

예술가들, ‘예술을 사랑한’ 김근태를 기리다백승찬 기자 myungworry@kyunghyang.com입력 : 2014-12-04 21:09:45ㅣ수정 : 2014-12-04 21:25:22 ㆍ3주기 추모전, 고인의 서재 되살려거대한 위용을 뽐내는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의 한쪽 구석에 있는 자그마한 갤러리에 고 김근태 의원(1947~2011)의 서재가 마련됐다. 노동 잡지, 미술 서적, 대학 시절 강의노트, 건설기술자면허증을 비롯한 12개의 국가기술자격증도 볼 수 있다.두 가지가 특히 눈에 띈다. 수배 중에 보일러공으로 일하던 김…

[언론보도] “유품 하나하나 집지어 ‘노동청년 김근태’ 오롯이”

“유품 하나하나 집지어 ‘노동청년 김근태’ 오롯이”등록 : 2014.12.02 21:11수정 : 2014.12.03 11:05설치미술작가 이부록 씨.[짬] ‘김근태 3주기 추모전’ 참가설치미술작가 이부록씨그는 ‘진화하는 손’을 가졌다. 붓으로 먹을 다루던 유연한 손은, 소멸과 생성이 계속되는 도시의 흔적을 따라 철을 주무르고 나무를 자르는 강인한 손으로 자라갔다. 작가 이부록(43·사진). 대학에서 동양화를 전공했던 그는 최근 몇년동안 청계천 공구상가에서 수집한 쇠붙이, 버려진 목재 등을…